경북도, 예방적 코호트 격리시설 564개소 관리기간 연장
상태바
경북도, 예방적 코호트 격리시설 564개소 관리기간 연장
  • 윤효중 기자
  • 승인 2020.04.07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시설 감염병 책임자 지정, 시군 담당공무원 77명·복지시설종사자 564명
일일 상황 모니터링···이상징후 발생시 즉각 조치
경북도청 전경
경북도청 전경

경북도는 6일 지난 3월 9일부터 3월 22일까지 실시한 예방적 코호트 격리 복지시설 564개소에 대해 능동적 감시체계를 유지하고, 그 관리 기간을 4월 19일까지 일제히 연장하기로 했다.

이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을 14일 연장하기로 한 결정에 따른 것이다.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23일부터 예방적 코호트 격리를 해제한 사회복지시설에 시군 담당공무원 77명, 복지시설별 종사자 564명을 복지시설 감염병 책임자로 지정, 위기시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관리체계가 구축되어 있는 상태다.

또한 격리기간 해제 후에도 모든 전염병 위기상황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으며, 일일 임상증상 기록지와 입소자 건강 모니터링 기록지를 하루에 2번 이상씩 작성하여 이상 징후가 발생했을 경우 즉각 조치를 취할 수 있는 등 체계적인 관리와 일일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시설 내 의심환자 발생을 대비해 격리공간을 확보해 유증상자 발생 시 즉각 격리조치 및 관할 보건소 신고‧지시에 따라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또 시설로 들어가는 모든 물품에 대해서 반드시 소독하고 종사자간 신체접촉 및 식사시 거리두기 등 시설 종사자‧입소자‧보호자와 사회복무요원의 행동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기존 확진자가 발생한 복지시설 외에는 사회복지 생활시설의 예방적 코호트 격리 및 해제 후에도 단 한명의 감염자도 발생하지 않아 이미 그 성과는 입증되었다”며 “아울러, 시설 자체적으로 예방적 코호트 격리 기간에 준하는 강도 높은 방역을 적극 실시하고, 정부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와 지역 공동체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