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성지(東學聖地),동학교육수련원 개관 1년간 1만여 명 다녀가
상태바
동학성지(東學聖地),동학교육수련원 개관 1년간 1만여 명 다녀가
  • 和白新聞(화백신문)
  • 승인 2024.07.08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해 6월 개관...월 평균 이용객 증가 추세
청소년부터 시니어까지 다양한 연령층
/경주시
경주 근대사상 중심 東學 그리고 최제우
동학교육수련관은 청소년들의 체험 프로그램으로도 인기를 끌고 있다./동학교육수련관

경주 동학교육수련원이 지난해 7월 정식 개관 후 1년간 1만 1000여명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동학교육수련관에 따르면 지난해 7월부터 올 6월말까지 총 82건의 대관과 5500여 명의 유료 이용객이 방문했다.

여기에 수운기념관 무료 관람객까지 포함하면 1년간 누적 이용객 수는 총 1만 1000여 명이다.

특히 월 평균(6개월) 유료 이용객은 지난해 340명에서 올해 547명으로 대폭 상승했다.이는 정식 운영 이후 지속적으로 대관 및 교육 이용 실적이 증가하고 있음을 나타나고 있다.

동학교육수련원은 동학 발상지인 경주에서 근대사상의 뿌리인 동학을 재조명하고 이를 활용한 다양한 교육‧수련 활동을 지원하는 교육연수 시설이다.

이곳은 국립공원 구미산과 인접해 청정한 자연환경을 경험할 수 있고 청소년부터 시니어까지 다양한 연령층의 교육 프로그램을 상시 운영하고 있다.

또 강의실(110석), 객실 등 다양한 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연중 상시로 시설 대관과 각종 교육수련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수운 최제우 선생의 일생과 동학의 흐름을 한눈에 관람할 수 있는 수운기념관은 일반 방문객들도 상시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실내 뿐 아니라 야외 광장과 다목적 구장, 어린이 놀이시설 및 대형 주차장 등을 갖추고 있어 야외 행사도 개최할 수 있다.

강영숙 화랑마을 촌장은 “동학교육수련원이 지난 1년간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이용객 여러분의 지속적인 관심 덕분이다”라며 “ 앞으로도 동학교육수련원을 많이 이용할 수 있도록 참신하고 만족도 높은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제공 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