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닌빈성 ‘도안 민 후안’ 당서기 경주 방문
상태바
베트남 닌빈성 ‘도안 민 후안’ 당서기 경주 방문
  • 和白新聞(화백신문)
  • 승인 2024.06.26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유산 정비·활용 벤치마킹...금관총 등 신라 유적 탐방
도안 민 후안,朱 시장과 관광분야 미래지향적 모색 논의
/경주시
"2025 APEC 경주유치 축하합니다"
주낙영 시장이 도안 민 후안 닌빈성 당서기에게 신라 태환식 귀걸이 모형 유물을 전달하고 있다./경주시

베트남 닌빈성 도안 민 후안(Doan Minh Huan) 닌빈성 당서기를 비롯한 대표단이 26일 경주시를 방문했다.

닌빈성은 ‘육지의 하롱베이’라고 불리우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짱안 경관 단지’가 소재한 곳으로 베트남을 대표하는 자연관광 특구다.

‘짱안 경관 단지’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10주년을 맞은 닌빈성 대표단은 문화유산 정비 및 활용 방안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경주를 찾았다.

경주시와 베트남 닌빈성은 이같은 공통점을 바탕으로 관광분야에서 미래 지향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도안 민 후안 닌빈성 당서기는 “2025 APEC 정상회의가 경주에서 열릴 수 있게 된 점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경주의 성공적인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를 응원한다”고 말했다.

주낙영 시장은 “2025 APEC 정상회의를 통해 경주를 전 세계인들에게 소개하겠다”며 “철저한 준비로 역대 최고의 완벽한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베트남 닌빈성 대표단은 주낙영 시장과 간담회를 가진 이후 금관총·신라고분정보센터를 방문해 경주시의 문화유산 관리 방안 등을 체험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