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내 '국가유공자' 주거환경 개선된다
상태바
경북도내 '국가유공자' 주거환경 개선된다
  • 윤효중 기자
  • 승인 2024.06.24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업무협약 체결
유공자 중 주거 취약계층 대상자 발굴
주택구조 및 생활 편의시설 개선키로
/경북도
협약식에는 김학홍 행정부지사, 신현석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사업이사, 이상흔 대구보훈병원장 등이 참석했다./경북도

경상북도는 24일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과 ‘국가유공자 주거환경개선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국가유공자 중 주거 취약계층 대상자들의 주거 환경개선을 위해 대상자를 적극 발굴하고 예우 강화 활동 등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마련됐다.

주거환경개선사업은 장애·노환 등으로 거동이 불편한 국가유공자가 자택에서 안전하고 편안하게 거주할 수 있도록 신체상이·장애 상태에 알맞은 화장실 신설, 지붕 개량 등 주택구조 개선과 도배, 장판, 창호 등 생활 편의시설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한국의료복지공단은 2010년부터 15년간 경북지역에 35억 7000만원을 투입해 589가구의 주거환경 개선을 지원했다.

협약에 따라 경상북도는 주거 환경개선이 꼭 필요한 가구에 돌아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발굴한다.

공단은 경북 내 거주하는 국가유공자가 안락하게 노후를 보낼 수 있게 지원해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국가유공자가 예우받는 분위기를 조성한다.

/경북도
김학홍 경북행정부지사가 김성대 경북보훈단체협의회장에게 위문금을 전달하고 있다./경북도

한편, 이날 경북 지역의 저소득 모범 보훈대상자를 위한 위문금도 전달됐다.

위문금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생활이 어려운 모범 보훈대상자에게 지급되는 것으로 국가유공자가 예우 및 존경받는 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마련됐다.

도내 거주 저소득 모범 보훈대상자 1,300명에게 1인당 5만원씩 전해지며, 김성대 경북보훈단체협의회장이 대표로 받았다.

김학홍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이루어진 이번 협약과 위문금 지급이 국가유공자와 가족분들께 희망과 위로가 되길 바라며, 국가유공자 예우와 복지 증진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