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일 GCTO,강원도 폐광지역 마을호텔 찾아 ‘관광산업' 한 수 배워
상태바
김남일 GCTO,강원도 폐광지역 마을호텔 찾아 ‘관광산업' 한 수 배워
  • 和白新聞(화백신문)
  • 승인 2024.06.20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을호텔 18번가,강원도 정선군 고한읍 고산지대 위치
폐광으로 인구감소 및 지역경제까지 악화돼
2017년 마을주민 12명 협동조합 구성 관광활성화 성공
金 사장 "특화된 마을관광 추진해 청년유입과 관광활성화 할 터"
/GCTO
강원도 산간오지 '물한마을'에 핀 '마을관광' 산업
김남일 사장이 마을호텔 18번가 주민들이 운영하는 캘러리 소품샵을 방문한 후 기념촬영을 했다./GCTO

경북문화관광공사(이하 GCTO)는 지난 16일 강원도 정선군 고한읍 마을호텔 18번가 협동조합(이사장 김진용, 이하 협동조합)을 방문해 소규모 마을 단위 관광활성화와 청년의 지역 유입, 창업 전략에 대한 업무협의를 가졌다.

협동조합이 위치하고 있는 강원도 정선군 고한읍 마을은 해발 700m에 위치한 과거 1970년대 80년대 탄광지역으로 90년대 폐광과 함께 폐광지역개발지원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되었으나, 상대적으로 마을의 인구감소와 지역경제가 장기간 침체된 지역이였다.

하지만, 2017년부터 지역 마을주민 12명이 함께하는 협동조합을 중심으로 마을주민협의회를 구성하여,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농촌 빈집 유휴시설 활용프로젝트를 연계해 현재는 대한민국 소규모 마을단위 관광활성화의 모범사례로 현재까지 지역의 관광명소로 각광 받고 있다.

/GCTO
"현장에서 답을 얻다"..기대되는 '경북형 마을관광'
김남일 사장과 관계자들이 마을호텔18번가 협동조합 관계자로 부터 성공사례를 청취하고 있다./GCTO

이 날 김남일 사장은  협동조합 측과 인구 소멸지역의 관광활성화를 위한 추진배경과 성과, 추진 과정에 대한 협업 사례의 청취와 함께 경북 지역의 소규모 마을 관광 활성화를 위한 협업 네트워크를 강화할 것을 논의했다.

김남일 사장은 “경북 22개 시군 중 16개 지역이 인구 소멸지역으로 전국 최대인 시점에서 지역 청년인구 증대와 경제 활성화를 위해 특화된 마을관광 프로젝트는 필수이다.” 며, “경북의 인문산수와 연계하여 산촌과 어촌, 강촌별 특화된 마을관광 추진으로 청년의 지역유입과 관광활성화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21년 유엔세계관광기구(UNWTO)에서 신안군 반월·박지도를 ‘세계 최우수 관광마을’ 로 선정했다.

이와 함께 강원도 정선군의 고한18리도 행복농촌마을 만들기 농식품부장관 표창을 수상하는 등 지역 곳곳에서 소규모 마을단위 관광 활성화에 노력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