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간다-中,경북 경제-문화 등 '러브 콜' 쇄도
상태바
우간다-中,경북 경제-문화 등 '러브 콜' 쇄도
  • 윤효중 기자
  • 승인 2024.06.03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레드 오폴렛 우간다 의회 외교위 부위원장 경북도 방문
경북기업 자국 유치 요청...청년 경북 농촌 벤치마킹 파견
장잉춘 中 후난성 부성장, 경제 통상 및 문화 교류 강화 방안 논의
"통상협력 강화 실질적 방안 마련하고 추진하자"
/경북도
우간다에도 새마을정신으로
프레드 오폴롯 (Fred Opolot-56) 부위원장은 英 런던대 이학석사 출신으로 우간다 투자 당국 이사회 이사 (2014~2021)이기도 하다.우간다의 GDP는 450억 달러,1인당 GDP는 1000 달러다./경북도

우간다 의회 외교위원회 부위원장 프레드 오폴롯 일행이 3일 경상북도-우간다 간 우호 교류 확대 논의를 위해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예방했다.

이날 면담에서는 우호 교류 강화를 기반으로 경상북도의 선진 스마트팜 기술과 농식품 제조 기술 벤치마킹, 경북도 내 우수 기업 투자유치 판로 지원, 우간다 현지 우수 인력 경상북도 유치 등 다양한 분야의 협업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아프리카의 진주라고 불리는 우간다는 빅토리아 호수의 풍부한 수자원과, 자연의 신비를 느끼게 하는 루웬조리산의 각종 생물의 다양성과 빼어난 자연경관으로 유명한 나라로, 인구의 80%가 농업에 종사하고 있을 만큼 농업 비중이 큰 국가인 데 반해 낙후된 인프라와 재래식 농업 기술로 농가 소득이 매우 낮다.

오폴롯 우간다 의회 외교위원회 부위원장은 "경북형 농업대전환을 선포한 후 농업 실리콘밸리로서 명실상부하게 자리매김하고 있는 경북 선진 농업 시스템 전반을 벤치마킹하고 우간다의 우수한 청년 인력을 경북 농촌지역에 파견해 선진 농업 기술 연수 기회를 제공해 줄 것"을 제안했다.

한편, 우간다는 탄탄한 천연자원을 기반으로, 풍부한 노동력을 보유한 나라로 예측할 수 있는 투자 환경, 우수한 시장 접근성 등 동아프리카 지역의 무역과 투자 관문으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

우간다 정부의 적극적인 해외 투자유치 노력과 정치적 안정, 경제 자유화 정책 등으로 현지 저임금 노동력을 이용한 제조업 투자가 유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해, 오폴롯 외교위원회 부위원장은 우간다에 조성되어있는 산업 단지에 경상북도 내 우수 제조 기업들이 진출해 경북의 혁신적인 기술로 우간다 시장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도움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우간다의 수도 캄팔라 지역의 도시화로 인한 교통체증을 해결하기 위한 트램 구축과 관련해 포스코 등 우리 지역 주요 건설기업의 투자유치를 적극 제안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아프리카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라 중 하나인 우간다와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가 기대된다”면서 “경상북도의 우수한 농업 기술이 국가 생산 기반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우간다 농업 분야의 발전에 큰 촉매제 역할을 할 수 있길 기대한다”며, “경상북도 우수 기업이 성장 잠재력이 높은 아프리카 시장 진출의 교두보로 삼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북도
장잉춘(张迎春-53) 부성장이 김학홍 경북행정부지사를 예방하고 있다. 장 부성장 경북도 방문에는 후난성 발전개혁위 부주임 등 13명이 동행했다.후난성 창사현 출신인 장 부성장은 중남대 경제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고,금융위 주임 등 요직거친 '경제통'이다./경북도

장잉춘(张迎春) 중국 후난성 부성장을 대표로 하는 후난성 대표단 13명은 3일 경북도를 방문해 김학홍 행정부지사를 예방했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2018년 자매결연 이후 지난 6년 간의 성과를 돌아보고 향후 경제, 통상, 문화 등의 교류 확대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방문은 작년 9월 김학홍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도 대표단이 자매결연 5주년을 기념해 후난성에 방문한 후 그에 대한 답방 차원에서 이뤄졌다.

후난성 대표단은 발전개혁위원회, 공업정보청, 인민대외우호협회, 자유무역시범구, CNGR(중웨이그룹) 등 후난성을 대표하는 기관과 기업 관계자들이 함께 경북도를 찾아 교류 협력 강화를 위한 의견을 나누었다.

부성장 일행은 경북도청에 파견 근무 중인 리바오궈 후난성 교류공무원의 안내로 도청 본관을 참관하고, 주민들이 도청 내 카페 및 도서관 등을 자유롭게 이용하는 것에 큰 관심을 보였다.

또한, 도청 색소폰 취미클럽 색동회 회원들이 중국 노래 ‘월량대표아적심(月亮代表我的心)’을 연주하며 대표단을 환영한 것에 고마움을 표했다.

장잉춘 부성장은 “경상북도는 후난성의 유일한 한국 자매도시로 2023년 한 해에만 교류원 파견, 상호 방문, 교류 행사 등 10여 차례에 달하는 교류를 하였다”며, “지난해 양 지역은 농업기관 교류 MOU협약을 바탕으로 농업 기술 교류의 물꼬를 텄듯이 향후 통상 협력 강화를 위한 실질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관련 사업을 추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학홍 행정부지사는 통상 교류 강화 확대에 공감을 표하면서, “포스코그룹과 후난성 CNGR 간 합자회사 설립뿐만 아니라 생활 소비재 수출입도 확대되어 물자와 사람이 활발히 오가는 가운데, 경북도와 후난성 간 유대관계가 강화되고 상생 발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