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그룹 임직원 자사주 대량 매입...주식시장 '블루오션' 예고
상태바
DGB금융그룹 임직원 자사주 대량 매입...주식시장 '블루오션' 예고
  • 和白新聞(화백신문)
  • 승인 2024.06.03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黃 회장 및 전 계열사 임직원 대구은행 자사주 16만 주 매입
책임경영 강화와 주주가치 제고 차원
黃,10~14일 미국 주요 도시 IR키로...美 잠재투자자 호응 기대
DGB
청신호 켜진 DGB 주가 
황병우 회장 취임 이후 DGB그룹의 경영쇄신이 가속화되고 있다.이 선상에서 황 회장이 미국 현지에서 직접 기업설명회를 주관하는 등 강력한 성장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DGB

DGB금융그룹 황병우 회장이 DGB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며 시중금융그룹으로서 변화를 시작한 만큼 책임경영 강화와 주주가치 제고에 적극 나선다.

3일 DGB금융그룹에 따르면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5일간 미국 주요 도시에서 주요 주주와 잠재투자자를 대상으로 기업설명회(IR)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IR은 지난 3월 28일 황병우 회장 공식 취임 이후 약 3개월 만으로, 그룹의 중기 전략 추진과제 중 하나인 ‘주주가치 극대화’을 위한 첫 번째 행보이기도 하다.

황 회장은 주력 계열사인 DGB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을 직접 진두지휘한 만큼 시중은행으로서의 포지셔닝 전략을 직접 소통할 예정이며, 그룹의 내실 있는 핵심 성장전략 등에 대해서도 설명할 예정이다.

해외 IR에 앞서 황 회장은 DGB금융지주와 DGB대구은행 경영진을 비롯한 전 계열사 경영진과 함께 자사주 총 16만 주를 장내 매입했다.

그룹 차원에서 책임경영을 실천하고 주주가치 향상에 힘쓰는 한편 전국구 도약에 따른 성장 드라이브를 내기 위해 자사주 매입에 적극적으로 나선 것이다.

DGB금융그룹 관계자는 “CEO 공식 취임 이후 처음 이뤄진 자사주 매입으로 시중금융그룹으로 새출발 하는 만큼 주가 부양과 기업 가치 제고에 대한 의지를 강력히 피력한 것”이라며 “금융시장 변동성이 큰 만큼 저평가되고 있는 주가 부양과 주주친화정책을 통한 주주가치 제고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외 IR 역시 주요 경영 현안에 대한 주주와의 쌍방향 소통 강화와 이를 통한 향후 균형감 있는 경영 의사결정을 제고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앞으로도 시장 참여자와 신뢰 구축을 위해 꾸준한 소통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