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천해용(淺海用) '유인 잠수정' 독자 개발 길 터다
상태바
경북도,천해용(淺海用) '유인 잠수정' 독자 개발 길 터다
  • 和白新聞(화백신문)
  • 승인 2024.05.20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해수부 '수중 모빌리티 기술개발 공모사업' 선정돼
총 사업비 435억원...해양과학기술원 2030년까지 연구 수행
로봇융합硏-휴비즈-경북ICT協 등 참여
기술개발 완료시 함수함 건조·정비 등 관련 산업 활성화 기대
천해용 유인잠수정
'천해용 유인잠수정'은 해안에서 부터 수심 200m 되는 해역까지 운영된다./경북도     

경상북도는 해양수산부가 주관하는 국가연구개발사업 ‘천해용 수중 모빌리티 기술개발’ 공모 사업에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해수부가 국내 최초로 유인 잠수정을 독자 기술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총사업비는 435억원으로 국비 360억원, 지방비 40억원(도 12, 포항시 28), 민자 35억원이 투자될 계획이다.

사업에는 경북에 있는 한국해양과학기술원(수중로봇실증센터, 포항)이 2024년에서 2030년까지 7년간 연구를 수행한다.

이번 공모사업에 경북이 선정된 이유는 해양장비·로봇 연구전문기관인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수중로봇실증센터와 한국로봇융합연구원(KIRO)이 경북에 자리 잡고 있다는 점이 유리하게 작용했다.

또, 수중로봇실증센터 인근(포항 북구 용한리) 앞바다에 실해역 시험장 구축사업이 추진되는 등 연구사업 수행에 필요한 기반시설을 잘 갖추고 있다는 점도 높이 평가됐다.

연구개발 사업은 3개 분야로 추진된다.

▲수중 모빌리티 기술개발은 수중 모빌리티 선체, 생명유지 시스템 개발, 선체 정밀제어, 운영 시스템 개발이다.

▲연구성과 확산 및 지원은 유인잠수정 체계 실험 총괄표, 절차서 개발, 유인 잠수정 인증, 운영 등 관련 법, 제도 개발, 유인잠수정 교육 및 훈련 시스템 개발이다.

 ▲유지보수 및 정비시설 구축으로 30t 크레인, 정비, 부품창고, 부품 성능확인용 실험실, 관제실, 운영 시뮬레이터실, 사무실, 회의실 등 연구시설 구축, 유인잠수정 기능 정비를 위한 실내 GPS 장치, 수심센서 교정기 등 테스트 장비 설치 등이다.

사업 추진을 위해 각 연구기관과 참여기업은 세부과제에 따라 역할을 분담한다.

우선, 한국해양과학기술원(수중로봇실증센터, 포항)은 주관연구기관으로 수중모빌리티 설계·제작, 실증·인증, 상용화를 담당한다.

한국로봇융합연구원(포항)과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대전)는 참여 연구기관으로 선체 제어 시스템 개발, 운용 시스템 개발, 운용 시뮬레이터 개발을 담당한다.

휴비즈(포항)와 감소프트(포항) 등 참여기업은 선체 설계, 파워팩 개발, 생명유지시스템 개발, 운용S/W 및 시뮬레이터 개발, 헬스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을 담당한다.

경북ICT융합산업진흥협회는 교육·훈련 시스템 개발, 자격증 과정 등 정책 개발을 담당하고, 한국해양대와 동명대는 선체 정밀 제어·조종 기술 개발, 성능시험·평가 체계 개발을 담당한다.

이철우 도지사는 “이번 공모사업이 경상북도와 포항시를 비롯해, 관내 여러 연구원과 기업을 중심으로 수행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며, “국내 기술로 잠수정이 개발되면, 유인 잠수정 건조, 조종·정비 전문인력양성 등 관련 산업 활성화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