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삼재배 농가 잦은 '봄비'로 직격탄 맞아"
상태바
"인삼재배 농가 잦은 '봄비'로 직격탄 맞아"
  • 和白新聞(화백신문)
  • 승인 2024.05.19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삼 곰팡이병 발생 평년보다 빨라
점무늬병, 잿빛곰팡이병 등 최대 10일 당겨져
경북농기원,"예찰로 신속한 대처 필요...비 온 작후 약제 방제해야"
/경북도
지제부 잿빛곰팡이병으로 피해를 입은 인삼/경북도

최근 봄철 잦은 비로 인해 인삼 재배농가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

19일 경북도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인삼 병해의 발생 시기가 평년보다 빨라져 인삼 재배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올해 인삼 주산지인 영주지역의 4월 강우량은 평년에 비해 20mm 이상 늘어났으며, 기온과 습도도 각각 3.2℃, 5% 정도 높아 곰팡이가 활동하기 좋은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

이에 풍기인삼연구소는 최근 영주, 봉화, 예천 지역 병 발생 양상을 조사한 결과 평년에 비해 모잘록병은 3일, 줄기점무늬병은 10일, 지제부 잿빛곰팡이병은 7일 정도 빨라진 것을 확인했다.

곰팡이병은 대부분 토양에 존재하며 빗물에 의해 포자가 위로 전파돼 식물체에 감염되기 때문에 빗물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해가림시설을 튼튼하게 유지하도록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아직 지상부의 잎과 줄기가 경화(단단해짐)되지 못한 상태에서 병해가 발생하면 확산 속도도 빠르므로 피해가 더 커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고, 비 온 직후 바로 약제 방제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조영숙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작물 재배에서 병해충 발생 양상이 급격하게 변하고 있어 현장에서의 빠른 대응이 필요하다”라며, “농업기술원은 주요 병을 미리 살펴 발생 정보를 농가에 신속하게 전파하고, 병해충 상담 등 현장 중심의 농가 컨설팅과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