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그룹, 2024년 1분기 당기순이익 1,117억 원 기록
상태바
DGB금융그룹, 2024년 1분기 당기순이익 1,117억 원 기록
  • 和白新聞(화백신문)
  • 승인 2024.05.0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 계열사 대구은행 실적 '맑음'
하이투자증권-캐피탈 '흐림',부동산 PF 영향
내부통제-내실경영 강화될 듯
/DGB
DGB금융그룹의 자산은 지난 해 1분기 97조6,344억원에서 올해 1분기는 103조683억원으로 5.6% 증가했다./DGB금융그룹

DGB금융그룹이 2024년도 1분기 지배주주지분 당기순이익 1,117억 원을 달성했다.

2일 DGB금융그룹 실적발표에 따르면 1분기 사상 최대 실적(1,680억 원)을 기록한 전년 동기 대비 33.5% 감소한 수준이다.

핵심이익인 이자이익은 양호했으나 2023년 1분기 비이자이익(1,940억) 호조세의 역기저 효과와 부동산 PF 등 취약 익스포져에 대한 대손비용 증가가 실적 감소의 주된 원인이다.

그룹 실적은 시장기대치에 미치지 못했으나 핵심 계열사인 DGB대구은행의 실적은 나름 선방했다.

DGB대구은행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1,19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5% 감소했는데, 지난해에 이어 보수적인 충당금 적립 기조가 이어진 결과다.

견조한 원화대출 성장(전년 동기 대비 +10.0%)으로 이자이익은 크게 증가했으며, 비이자이익 또한 양호한 흐름을 이어갔다. 은행 대출자산의 양적/질적 성장으로 향후 대손비용이 안정될 시 은행 실적은 눈에 띄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하이투자증권과 DGB캐피탈 당기순이익은 각각 –49억, 13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부동산 PF 등 취약 익스포져에 대한 대손충당금 증가가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DGB금융지주 관계자는 “고금리, 고물가, 지정학적 불안 요인 등 불확실한 대내외 환경이 지속되는 상황 속 철저한 내부통제와 내실 경영을 통한 자산건전성 안정화에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