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韓日 지방정부 교류활성화"...오츠카 츠요시 총영사 "현재 해빙분위기 더욱 발전시켜"
상태바
이철우 "韓日 지방정부 교류활성화"...오츠카 츠요시 총영사 "현재 해빙분위기 더욱 발전시켜"
  • 윤효중 기자
  • 승인 2024.04.25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츠카 츠요시 駐부산일본총영사 경북도 방문
李 지사-오츠카 츠요시 동북아포럼 등 국제교류 현장 친분다져
지방외교 통한 경제교류, 저출생 ,고령화 등 정책경험 공유 합의
/경북도
도쿄 출신인 오츠카 츠요시(60) 총영사는 요코하마시립대학교를 졸업하고 1985년 외무성에 입직,주한일본대사관의 1등서기관,영사부장 등을 거친 '지한파' 외교관이다.  /경북도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25일 오츠카 츠요시(大塚 剛) 駐부산일본국총영사관 총영사를 접견하고 경상북도와 일본 지역 간 우호 협력 방안을 비롯해, 양 국가와 지역이 안고 있는 과제 등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오츠카 츠요시 총영사는 駐韓 일본대사관과 駐부산 총영사관에서 수년간 근무하면서 유창한 한국어 구사와 특유의 친화력으로 국내에 폭넓은 인적 네트워크를 갖고 있는 지한파 외교관으로, 2022년 9월 駐부산 일본총영사관 총영사로 부임했다.

그는 이철우 도지사와는 동북아관광문화포럼과 DGIEA 친선의 밤, 안동에서 개최된 세계역사도시회의 등 다양한 국제교류 현장에서 만나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이철우 도지사는 “최근 한일 양국의 관광수요 증가와 항공, 국제여객선 재개 등으로 지방외교가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며, “올해도 한일 관계를 더욱 진전시키고 지방정부 간에 다양한 분야의 교류가 활성화되도록 총영사관 차원의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특히, 경북이 ‘저출생과의 전쟁’을 선포한 배경 등 저출산 해결을 위해 추진하는 정책을 설명하면서 일본의 앞선 정책을 벤치마킹하고 함께 협력해 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오츠카 주 부산 일본총영사는 “한일 간 인적․물적 수요가 급증하는 등 계속해서 긍정적인 변화가 예상되는 가운데, 양국 지방정부와 민간단체의 유대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여 현재의 ‘해빙’ 분위기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덧붙여, “한국 정신문화의 수도인 안동을 비롯하여 경북의 우수한 관광지와 매력을 일본에 홍보하는 징검다리 역할을 하겠다”고 화답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