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민간환경감시기구’ 규정 손질...'책임자' 선발 완화돼
상태바
경주시 ‘민간환경감시기구’ 규정 손질...'책임자' 선발 완화돼
  • 和白新聞(화백신문)
  • 승인 2024.04.23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월성원전·방폐장 민간환경감시기구 조례’ 개정 조례안 입법예고
산자부 운영지침→경주시 조례 적용 가능
센터장,지역 실정 맞는 인물 선발...방사능에서 원자력분야 확대
/경주시
경주시 월성원전·방폐장 민간환경감시기구 전경/경주시

경주시가 장기간 공석이었던 민간환경감시기구 센터장을 채용하기 위해 설치 및 운영 조례를 큰 폭으로 손질한다.

23일 경주시에 따르면 ‘경주시 월성원전·방폐장 민간환경감시기구 설치 및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

이번 개정으로 지나치게 까다로웠던 자격 요건 탓에 지난 2021년 1월부터 공석이었던 감시기구 신임 센터장 채용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이를 통해 시는 원전과 방폐장 환경으로부터 시민 보호라는 감시기구 본연의 기능과 업무 강화를 꾀하고자 함이 목적이다.

개정안에는 감시센터 직원 채용 시 현행 산업통상자원부 ‘원전·방사성폐기물처분시설 환경감시기구 운영지침’ 대신, 지역 실정에 맞게끔 자격요건을 변경하고자 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현행 센터장 자격 요건은 △방사능/선 측정 △환경방사능 분석 등 극히 제한된 경력만을 인정하고 있어 적임자 선발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원자력 산업체 △원자력 교육기관 △원자력 연구기관 △환경감시센터 등의 원자력분야 경력자도 지원할 수 있게끔 채용 요건이 일부 완화된다.

개정안은 다음달 7일까지 입법예고 기간을 거쳐 오는 6월 열릴 경주시의회 임시회에서 심의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시는 조례안이 통과되면 관련 절차를 밟아 개정된 센터장 자격 요건에 따라 신임 센터장 공모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