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지자체 '최초' 탄소중립 실천 의지 선포
상태바
경주시, 지자체 '최초' 탄소중립 실천 의지 선포
  • 和白新聞(화백신문)
  • 승인 2024.04.22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포식,시의회-시도의원-환경단체 등 400여 명 동참
탄소중립 실천 의미 다져...市,다양한 친환경 정책 추진 중
尹 회장 "작은 습관이 큰 변화 만들어야"
朱 시장 “경주부터 변하고 달라지는 모습보이자”
/경주시
나부터! 지금부터
이날 선포식에 주낙영 경주시장을 포함해 이철우 경주시의회 의장, 윤태열 지속발전가능발전협의회장,시·도의원, 환경단체 회원 등 시민 400여 명이 동참했다./경주시

경주시기 22일 ‘경주시 탄소중립 실천 선도도시 선포식’을 개최했다.

경주시 주최, 경주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주관, 화랑마을 기파랑관에서 열린 이날 선포식은 제54회 지구의 날을 기념하는 행사와 함께 열리면서 의미를 더욱 뜻깊게 했다.

참석자들은 구호제창을 통해 ‘지구환경과 미래세대를 위해 나부터! 지금부터! 앞장서겠다는 경주시민의 탄소중립 실천’ 의지를 선포했다.

특히 참석자들에게 나눠 준 탄소중립약속 배지는 탄소중립 실천의미와 중요성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촉매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실례로 배지를 착용한 한 시민들 대다수는 “탄소중립을 위해 내가 뭘 할 수 있을까? 생각해 보게 된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처럼 탄소중립은 더 이상 미룰 수도 피할 수도 없는 전 세계적 과제로, 주요 선진국들의 탄소중립 선언에 이어 우리나라도 2020년 12월에 ‘2050 대한민국 탄소중립 선언’을 통해 시대적 흐름에 동참했다.

산업·에너지·교통 등 다양한 온실가스 감축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대한민국 2050 탄소중립 비전’의 이행주체인 경주시는 탄소중립을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과 다양한 친환경 정책을 추진해 오고 있다.

이날 선포식에서 윤병록 경주시 미래전략실장은 경과보고를 통해 전략수립 단계부터 시민의견 수렴, 시민실천운동과 민관산학의 협력체계 수립 등 경주시 탄소중립 추진 과정을 시민들에게 상세히 보고했다.

이번 선포식에서 발표한 17개 기관단체의 국가지속가능발전목표 이행 다짐은 경주시의 탄소중립 실천 노력이 꾸준히 이어지기를 바라는 시민들의 큰 응원과 많은 박수를 받았다.

각자의 일상에서 작은 실천을 통해 경주시만의 탄소중립 실천 문화를 만들어 보겠다는 경주시의 의지가 참석한 시민들에게 잘 전달된 것으로 보인다.

윤태열 경주지속가능발전협의회 회장은 “환경오염과 기후재난이 심각해지는 만큼 이에 따른 반성과 경각심도 커지고 있다”며 “경주시의 환경단체들이 힘을 모아서 작은 습관이 큰 변화를 만들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작은 것 하나라도 먼저 실천함으로써 우리 경주부터 변하고 달라지는 모습을 보여주자”며 “오늘 선포식이 자라는 아이들에게 지구촌의 주인으로서 어떤 생각과 의지를 가지고 지구를 잘 지키고 가꾸어 나갈지 알려주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주시는 △ESG경영 모범도시 실천 로드맵 설정 △2050 탄소중립 실천 선도도시 추진 △경주형 에너지절약 인센티브제 시행 △탄소중립 실천 추진전략 구상 등을 추진해 오고 있다.

이를 인정받아 2024 대한민국 파워리더 ESG(환경경영, 사회적 책임, 건전하고 투명한 지배구조) 경영대상, 2024 대한민국 최고 경영대상 ESG경영 부분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