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경상북도 부단체장 회의"...상명하달 → 토론식 회의로
상태바
"달라진 경상북도 부단체장 회의"...상명하달 → 토론식 회의로
  • 和白新聞(화백신문)
  • 승인 2024.04.16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정기적 일방적인 전달 회의 문화 개선돼
주요 정책 및 현안 쌍방향 토론으로 변화
'3월 회의' 경북형 재난대응체계 대전환 추진 중간 점검
金 행정부지사 "연결ㆍ소통ㆍ협력...경북의 새로운 기회 만들자"
/경북도
연결-소통-협력 망 재구축...어깨 무거워진 부단체장들
김학홍 경북행정부지사가 도내 부단체장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경북도

2024년 제3회 경상북도 부시장ㆍ부군수회의가 16일 경북도청 원융실에서 열렸다.

이날 회의는 지난 2월, 비정기적이고 통보식이던 일방적인 전달 회의를 소통과 협력을 위한 토론식 회의로 바꾸는 개선안을 마련한 후 처음으로 개최됐다.

회의 주요 개선안은 주요 정책 및 현안에 대한 쌍방향 토론으로 진행하고 안건을 핵심 안건, 대면ㆍ서면ㆍ협조안건, 건의 사항으로 구분해 핵심 안건에 대한 집중 토론식 회의로 도-시ㆍ군 소통과 협력으로 정책집행의 실행력을 확보해 나간다는 것.

이날 회의 핵심 안건은 ‘경북형 재난대응체계 대전환(K-Citizen First)’ 추진 상황 점검으로 여름철 우기 전 산사태, 풍수해 등 선제적인 재난 대응체계에 대한 도 추진계획과 시군 대응 상황에 관한 토론으로 진행됐다.

이를 통해 경북도는 지역에서 발생하는 재난의 특징인 야간재난, 산간 지형, 고령자 피해가 다수 발생하는 상황을 반영한 현장 중심의 신속하고 총괄적인 재난대응체계의 조기 안착으로 도민 생명을 최우선으로 보호한다.

이어진 도-시군 정책방향 공유 및 협력을 위한 협조안건 논의에서는 도의 저출생과 전쟁 추진 상황을 공유하고 6대 분야, 100대 과제가 시군 현장에서 신속히 추진하도록 시군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또한 중앙정부 정책이 시군에 공유 확산하기 위한 민원 공무원 보호 방안, 개 식용 종식 특별법 시행에 따른 후속 조치, 지방 물가 안정화 추진 방안에 대한 논의로 중앙정부-도-시ㆍ군 간 정부 정책 및 도정방향을 공유하는 계기가 됐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김학홍 행정부지사는 “핵심 안건에 대한 양방향 토론식 회의를 개최해 도의 정책 방향에 대한 생산적인 결과물을 얻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시군과 함께 연결ㆍ소통ㆍ협력을 위한 토론의 장을 마련, 경북의 새로운 기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자” 라고 강조하며 행정 최일선 부단체장들의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