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산인해 황리단길...인적드문 '보문단지' 상가"
상태바
"인산인해 황리단길...인적드문 '보문단지' 상가"
  • 和白新聞(화백신문)
  • 승인 2024.03.31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리단길 뜨면서 추락한 보문관광단지"
특급호텔 등 대형 관광시설경영난으로 폐쇄.
GCTO,보문관광단지 입주업체 상생회의 개최
金 "보문단지 건폐율 상향되야...상가,활성화 대책 내놔라"
/GCTO
위기를 제2의 도약으로!!
이 상생회의에는 힐튼호텔 등 숙박시설 11곳, 경주월드 등 체험시설 5곳, 경주시와 경북관광협회, HICO 등 유관기관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GCTO

"보문단지내 영업이 중단되고 흉물로 방치된 호텔 그리고 신라촌 등 대형 관광시설은 해당 업체의 경영부실에 따른 현상일 수 있지만,이에 대한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와 경주시의 책임도 있다"(보문단지 입주상인)

한 때 잘나가던 경주 보문관광단지 상가들이 세월호 사건에 이어 코로나 19로 급추락하고 있다.

특히 경주 시내권의 황리단길이 핫 플레이스로 떠오르면서 보문단지를 찾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뚝 끊기는 등 상가들의 시름이 깊어진지 오래다.

경주엑스포대공원 등 대형 문화시설에서 다양한 고객확보 유치대책을 내놓는 노력에도, 관광객들이 증가하지 않아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연일 쏟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보문관광단지 활성화를 위해 경북문화관광공사(이하 GCT))와 입주업체가 머리를 맞댔다.

지난 달 28일 GCTO 대회의장에서 2024년 1분기 보문관광단지 입주업체 상생 회의가 열렸다.

상생 회의는 보문관광단지 입주업체가 국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한 마케팅 전략안을 공유·토론하는 장이었다.

이번 회의는 김남일 사장 취임 이후 열린 첫 회의로 입주업체 건의사항에 대해 협의하고 행사 일정을 공유하며 상생 의지를 다졌다.

이 자리에서 김 사장은  △보문관광단지 건폐율 상향 △2024년 여행가는 달 캠페인 △2024 경북형 워케이션 상품운영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이트 △피크닉 뮤직 페스티벌 등 주요 사업을 설명했다.

이와관련 관광개발전문가 A씨는 "보문단지 관광객 유치와  제2도약을 위해서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와 경주시가 도대체 무엇을 했나"라고 힐난했다.

이어 "경상북도와 경주시의 APEC 유치도 중요하지만, 주 행사장인 보문단지 일대의 흉한 모습부터 조속히 치유해야 한다"고 말했다.

/GCTO
문닫은 보문단지 호텔...거리먼 '경북도 1시군 호텔 프로젝트'
폴라리스 어드바이저 한이경 대표가 '호텔에 관한 모든 것'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GCTO

특히, 벚꽃 개화로 보문관광단지를 찾는 상춘객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관광객들이 안심하고 즐길 수 있도록 안전사고 예방에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이를 위해 GCTO는 입주업체별 노후시설과 사고우려 시설은 사전에 보수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하고 △화재예방 안내활동 강화 △차량 운행시 규정속도 준수 △보문호반길 산책로 도보 이용 △보문호 수영금지 등의 안내 사항을 전달했다.

이어 경상북도와 경주시가 <2025 APEC 정상회의> 유치를 위해 제작한 추진 경과 및 홍보영상을 시청하고,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를 위한 손피켓 퍼포먼스와 함께 경주시·공사·입주업체가 한마음으로 유치 활동에 동참 의지를 다졌다.

김남일 사장은 “입주업체 여러분은 보문관광단지의 변화와 발전에 있어 가장 중요한 파트너”라고 강조하며, “관광객의 고객 만족도 향상을 위해 앞으로도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 날 강사로 초빙된 폴라리스 어드바이저 한이경 대표는 '호텔에 관한 거의 모든 것'의 주제로 특강을 했다.

한 대표는 하버드 대학원에서 건축을, USC(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대학원에서 부동산개발 석사를 취득한 호텔 개발 전문가다.

한 대표는 미국 ‘피라미드 호텔 그룹’ 부사장과 아부다비 루브르 박물관이 속한 사디야트(Saadiyat) 섬 문화지구(Cultural Precint) 수석 디자인 매니저, ‘윈담 호텔 그룹’ 아시아 기술 자문 총괄, 중국 ‘옥타브’(Octave) 부동산 그룹 대표 등 국내외 40개 이상의 대형호텔 프로젝트를 담당하였다.

현재 경북도는 시군마다 특색 있는 호텔과 리조트를 유치하여 머무르는 관광도시를 만들어 나가는 ‘1시군 1호텔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