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문화 혼(魂)의 산실 '솔거미술관'...거장(巨匠)들의 숨결이 맴돌아
상태바
경주 문화 혼(魂)의 산실 '솔거미술관'...거장(巨匠)들의 숨결이 맴돌아
  • 윤효중 기자
  • 승인 2023.01.15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화 대가 소산 박대성 화백, 코리아 판타지’展
신작 청산백운...조선 진경산수 부감법 대작
故 노은님 ‘나, 종이, 붓’展...단순한 선과 원초적인 색으로 그려져
지역 작가 작품전,수준급 작품 전시돼
소산 박대성 화백의 신착 청산백운/솔거미술관
소산 박대성 화백의 신작 청산백운(靑山白雲) / 솔거미술관

“경주엑스포 솔거미술관에서 한국화 거장 박대성 화백의 최신 작품과 ‘생명의 화가’로 불리는 노은님 작가의 작품을 만나보세요.”

새해부터 경주엑스포대공원 내 솔거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소산 박대성 화백의 ‘코리아 판타지’展故 노은님 작가의 ‘나, 종이, 붓’展에는  관람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먼저 ‘코리아 판타지’展에는 박대성 화백의 최근 신작 2점을 비롯 솔거미술관이 소장한 박 화백의 작품 4점이 새롭게 공개돼 미술예호가들로 부터 큰 관심을 끌고 있다.

박 화백의 신작 ‘코리아 판타지(1200×500cm)’와 ‘청산백운(490×383cm)’은 조선 진경산수(眞境山水)에서 즐겨 쓰는 부감법이 박 화백만의 독자적인 구도로 연출된 대작(大作)이다.

특히 신작 ‘코리아 판타지’는 백두산에서 제주도까지 한반도의 다채로운 산하를 몸으로 경험한 감동을 담아 상고시대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한반도를 역동적이고 장엄하게 그려냈으며, 압도적인 스케일로 관람객을 매료시킨다.

이재욱 솔거미술관 학예사는 “풍경과 벽화, 소산체 등 다양한 대상이 지닌 조형성은 각자 서로를 주장하면서도 이어져 있어 폐쇄감과 개방감을 동시에 전달한다. 이렇듯 역동적이고 리듬감이 살아있는 박 화백의 산수는 한반도의 산하가 가지고 있는 기운과 생기를 다시금 일깨워줘 관람객들이 찬사를 보내고 있다”고 했다.

새롭게 공개된 소장 작품 4점 역시 조선 진경산수(眞境山水)의 기법을 이어 받아, 독창적인 화면구성으로 자신만의 '소산수묵'을 잘 드러내 보여 주고 있다.

고 노은님 작가 전시관/솔거미술관
서양화가 노인님의 첫 유고전(遺稿展) 광경.독일 함부르크 국립미술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한 故 노은님(盧恩任)작가는 바르겐호프 레지던시 작가,함부르크 국립조형예술대학 교수,서울여대 석좌교수를 거쳤다. /솔거미술관

1, 2, 3전시실에서는 파독 간호사 출신으로 ‘생명의 화가’로 불리는 노은님(1946~2022)작가의 첫 유고展 ‘나, 종이, 붓’이 열려 관람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물고기와 새, 꽃 등의 자연물로 ‘생명’이라는 주제를 다뤄온 작가의 회화작품과 입체작품(모빌) 40점이 전시됐으며, 작가의 아카이브 자료도 다양하게 출품됐다.

단순한 선과 원초적인 색으로 화면을 채우는 그의 그림에선 경계가 없고, 막힘도 없다. 검은 물감을 듬뿍 묻힌 붓으로 쓱쓱 그려낸 작품은 어디서도 보지 못했던 자유로운 그림으로 관람객에게 세계적인 작가의 미술세계를 경험하게 한다.

두 거장의 작품전과 함께 기획전시 1, 2관에서 열리고 있는 경주지역작가 공모선정전에는 경주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김정자, 이연균 작가의 수준급 작품들도 만나 볼 수 있다.

오랜 미적 소재인 꽃과 풍경을 재해석해 자신만의 조형 언어를 찾기 위해 노력해 온 김정자 작가의 ‘공간 접기’ 작품들은 관람객들에게 ‘익숙함’에 바탕을 둔 ‘살짝 비틀어진 낮선 모습’으로 다가선다.

마른 솔잎(솔가리비)을 전달 수단으로 작업하는 이연균 작가의 작품은 시간이 지나면 사라지는 자연의 존재인 솔가리비 개체들이 하나의 요소가 되어 화면 전체로 나열돼 질서를 잡고 있다. 마치 자연의 지문 같은 느낌을 전해준다.

이외에도 솔거미술관을 둘러 싼 아름다운 자연풍광과 미술관을 경주의 핫플레이스로 만든 제 3전시실의 ‘내가 풍경이 되는 창’은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더한다. 미술관 옆 ‘시간의 정원’은 서양식 정원으로 이색적인 풍경을 보여준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