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농식품, 중국 내륙지역 식탁에 올라
상태바
경북 농식품, 중국 내륙지역 식탁에 올라
  • 윤효중 기자
  • 승인 2022.11.13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중국(충칭) 화상수출상담회 개최
경북,식품 중소기업 11개사...中 (충칭 등 3개지역) 구매자 35명 참가
17만5천달러 수출계약 현장체결 ...38만5000달러 수출계약 및 상담성과 올려
/경북도
이번 상담회는 韓-中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중국 중서부의 유일한 직할시로 성장 가능성이 큰 중서부 내륙의 중심지인 충칭(重慶)에 소재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수출인큐베이터와 함께 주최했다./경북도

경상북도는 지난 10일부터 11일까지 이틀간 지역 중소기업 11개사와 중국의 농식품 유통 담당자 35명을 대상으로 중국 내륙시장 개척을 위한 화상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이를 통해 75건의 상담과 함께 총 38만5000달러 규모(5억3000만원 상당)의 수출계약 및 상담성과를 거뒀다. 또 17만5000달러 규모(2억4000원 상당)의 현장계약도 체결했다.

경북도 농식품 기업의 해외판로를 개척하고 현지 식품 유통시장 진출 속도를 올리기 위해 충칭, 윈난, 청두, 쓰촨, 상하이 등 지역을 기반으로 한 중국 구매자, 징동닷컴 등 온라인 업체와 일대일 화상 수출상담 형태로 진행했다.

특히, 천연시리얼을 취급하는 오손도손(상주), 음료와 석류 젤리 등을 주력으로 하는 프레쉬벨(경산), 생강청을 생산하는 안동종가문화원(안동)은 충칭과 윈난 지역 중심으로 온․오프라인 형태로 식품을 유통하는 현지기업과 각각 4만3000달러, 6만8000달러, 6만4000달러 규모의 현장 수출계약도 공식 체결하기도 했다.

중국은 경북의 1위 수출국으로 올해 9월까지 총 수출액 354억 달러의 31%인 111억 달러를 수출했다. 이 중 농식품은 5400만 달러 규모로 연초류, 음료, 면류, 소스류, 농수산가공품 등 순으로 수출하고 있다.

경북도는 그간 대중국 수출을 확대하기 위해 이번 수출상담회뿐만 아니라 지난 4월 정저우와 칭다오 지역에서 중국 소비재 온라인 무역사절단을 운영해 왔다.

중국 틱톡 모바일 쇼핑몰 입점 지원과 함께 우한, 창춘, 광저우, 난징 지역 등을 중심으로 한 온․오프라인 해외마케팅도 연중 추진하고 있다.

구현모 경북도 국제관계대사는 "충칭시는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6년간(1940~1945년) 머물다 광복을 맞이한 곳으로 우리에게 특별한 의미가 있는 도시이다. 이번 수출상담회가 새로운 중국 내륙진출의 첫 발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며 ”앞으로는 식품 분야뿐만 아니라 화장품, 생활소비재 등 다양한 품목을 대상으로 중국 수출길이 확대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