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가속기 기반 그린신소재산업 국제심포지엄' 포항가속기연구소에서 열려
상태바
'2022 가속기 기반 그린신소재산업 국제심포지엄' 포항가속기연구소에서 열려
  • 윤효중 기자
  • 승인 2022.11.08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ㆍ佛 등 국내외 전문가 및 산업체 관계자 100여명 참석
美 스탠퍼드 선형가속기센터 이준식 박사 '양자 소재를 통한 미래 에너지' 주제 강연 해
포스텍 박수진 교수 '충전식 차세대 배터리' 연구결과 발표
포항방사능가속기 1C 시분해 X-선 빔라인 준공돼
/경북도
소재부품 산업의 신성장동력은 가속기에서...2018년부터 시작된 '가속기 기반 그린신소재산업 국제 심포지엄' 은 가속기의 첨단 분석기술을 활용한 소재부품 산업의 기술경쟁력 확보 및 신규기술 개발 방법을 글로벌 전문가들과 함께 모색하고, 해외 선진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여는 국제 행사이다./경북도

'2022 가속기 기반 그린신소재산업 국제심포지엄'이 8일 포항 가속기연구소(PAL) 과학관에서 열렸다.

9일까지 열리는 이 심포지엄은 9일까지 이틀간 미국, 대만, 프랑스 등 국내외 전문가 및 산업체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이번 심포지엄은 지역의 미래 신성장산업 핵심동력으로 부상하고 있는 이차전지 산업에 대한 발전과 육성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차세대 이차전지’를 주제로 국내외 전문가를 초청해 연구결과 발표와 강연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첫날인 8일 오전 유럽 싱크로트론 방사선연구소의 자쿱 드르넥(Jakub Drnec) 박사의 ESRF(유럽 싱크로트론방사선연구소)의 광원을 이용한 전기화학적 에너지 변환 및 저장 시스템의 실용적 이해와 미국 스탠퍼드 선형가속기센터 이준식 박사의 '양자 소재를 통한 미래 에너지' 주제 강연을 했다 .

이날 오후에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홍지현 박사가 '방사광 기반기술을 이용한 리튬이온전지 양극에서의 비평형 리튬 삽입 및 추출포착'을, 카이스트 이현주 교수의 '단일 원자 촉매에 대한 X선 흡수 기술의 핵심 역할', 포스텍 박수진 교수가 '충전식 차세대 배터리'  등이 가속기를 활용한 이차전지 성능과 안전성을 향상 시킬 수 있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경북도
이 날 포항가속기연구소의 3,4세대 방사광가속기, EUV 가속기 등 수행중인 주요사업을 설명하는 PAL 사업설명회와 화학, 전기전자 등 연구지원에 활용될 '1C 시분해 X-선 빔라인' 준공식도 열렸다./경북도

경북도는 그간 가속기를 활용한 그린신소재산업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이를 바탕으로 이차전지 산업 육성을 위한 다양한 논의의 장을 마련해 왔다.

이를 통해 배터리규제자유구역 지정과 포스코케미칼, 에코프로그룹, GS건설 등을 중심으로 이차전지와 관련된 대규모 투자유치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등 포항을 이차전지 선도도시로 도약시키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이차전지의 문제점과 메커니즘 규명을 위해서는 최첨단 분석 장비인 가속기 활용이 필수적이다”며, “이번 심포지엄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을 정책에 반영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고 소재부품 산업의 신성장동력을 창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