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의 달 5월..."야외활동 시 안전사고 주의해야"
상태바
가정의 달 5월..."야외활동 시 안전사고 주의해야"
  • 윤효중 기자
  • 승인 2022.05.06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소방본부,가족 단위 야외활동 중 어린이 안전사고도 증가해
놀이시설 등 이용 시 안전수칙 준수해야...가벼운 준비운동 도움 돼
구급차 이송건수 5월 비중 높아...방역수칙 완화로 증가 예상
/경북소방본부
경북 소방본부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지역 소방서를 중심으로 지속해서 소방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고, 이동안전체험차량을 활용해 지역 학교를 대상으로 방문 체험교육을 연중 추진하고 있다./경북소방본부

경상북도 소방본부(이하 소방본부)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 단위 야외 활동이 늘어나면서 교통사고・낙상・추락 등 생활 속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6일 소방본부에 따르면  통계분석 결과 최근 4년간 어린이․청소년(0~18세)이 질병 및 안전사고로 구급차 이용 건수를 보면 2018년 7743명, 2019년 6815명, 2020년 5412명, 2021년 6258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5월 한 달 동안 이송건수는 2018년 834명(10.8%), 2019년 723명(10.6%), 2020년 530명(9.8%), 2021년 521명(8.4%)으로 다른 달보다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2020~2021년에 이송건수가 다소 줄었지만, 올해는 방역수칙 완화로 예년 수준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

지난해 5월 기준 이송 원인별로는 질병 등 기타 294명(56.4%), 생활 속 안전사고가 227명( 43.6%)로 나타났다

안전사고 유형으로는 교통사고 83명(36.6%), 낙상추락 63명(27.8%), 열상 등 상해 47명(20.6%), 사고부상 30명(13.3%), 동물피해 4명(1.7%) 순이었다.

장소별로는 가정 내 251명(48%), 야외활동으로 인한 도로 104명(20%), 놀이시설 55명(10.6%), 교육시설 78명(15%), 기타 33명(6.4%)으로 나타났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연령대에 맞는 카시트 설치 및 안전벨트 착용 ▷지속적인 교통안전 수칙 교육 ▷주택가나 어린이 보호구역 서행 ▷놀이 기구 안전수칙 준수 ▷야외활동 전 가벼운 준비운동 ▷놀이기구에 적합한 보호 장비 착용 등이 필요하다.

이영팔 경북도 소방본부장은 “5월은 어린이․청소년들의 야외 활동이 가장 많은 시기로 그만큼 사고 위험도 높다” 며 “특히,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놀이시설 안전사고는 자칫 심각한 부상을 초래할 수 있어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안전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