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엑스포 공기질 실시간 확인돼"
상태바
"경주엑스포 공기질 실시간 확인돼"
  • 윤효중 기자
  • 승인 2022.04.21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보건환경연구원,경주엑스포공원에 대기이동측정차량 배치
차량 외부 전광판 통해 실시간 현장 정보 제공돼
관광객들, 미세먼지 및 오존주의보 정보 즉시 확인 가능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
경주엑스포에 배치된 대기이동 측정차량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

경북상도 보건환경연구원(이하 연구원)은 지난 20일부터 경주엑스포공원에 대기이동측정차량배치해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 측정․분석 결과를 현장 전광판을 통해 알려주는 실시간 대기질 알림서비스를 시작했다.

봄나들이 및 야외활동이 증가하면서 경주여행의 중심지인 엑스포공원에서 대기질 안전보증 현장서비스를 실시해 관광객들이 안심하고 찾아올 수 있도록 지역의 청정 공기질을 현장에서 알린다.

측정항목은 최근 심각한 환경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미세먼지(PM10, PM2.5), 이산화질소(NO2), 아황산가스(SO2), 일산화탄소(CO), 오존(O3)과 기상정보(풍향, 풍속, 기온, 습도)등으로 10가지 항목을 동시에 측정한다.

미세먼지는 장기간 노출 시 면역력이 급격히 저하되며 호흡기 질환은 물론 심혈관질환 등 각종 질환을 유발한다.

오존은 대기오염물질이 자외선과 광화학 반응을 일으켜 생성하는 2차 대기오염물질로 산화력이 강해 고농도가 되면 호흡기와 눈을 자극하는 등 건강에 악영향을 주는 물질이다.

연구원은 경주엑스포공원에 미세먼지 및 오존주의보가 발령되거나 발령될 가능성이 있을 경우, 관광객들에게 실시간으로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등 이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백하주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도민이나 관광객이 미세먼지나 오존과 같은 대기오염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건강보호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