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동해안 해양정보 '장영실호'가 수집한다
상태바
경북 동해안 해양정보 '장영실호'가 수집한다
  • 윤효중 기자
  • 승인 2021.11.03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천t급 시험평가 전용선 ‘장영실호 취항
해양장비·수중로봇 성능실험 장비 적재
전용 평가선 도입,연간 약 112억원 이상의 수입대체 효과 누려
‘해양장비 시험평가센터’ ,장영실호 수집된 실해역 시험결과 분석·평가해

- 현장적용실적 데이터 베이스 구축 -
/경북도
'장영실호'는 해양장비·수중로봇 등을 싣고 우리나라 전해역으로 나가서 성능시험 및 평가를 수행하기 위해 230억원을 투입해 구축한 3000t급(2954t, 길이 75m)의 '시험평가 전용선'이다./경북도

경상북도는 3일 영일만항과 영일만3산업단지에서 포항ㆍ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등과 함께 시험평가 전용선인 ‘장영실호’취항식과 ‘해양장비 시험평가센터’ 준공식이 3일 영일만항에서 열렸다.

'장영실호'는 최대 60t 무게의 장비를 들 수 있는 리프팅 장치(A- Frame)와 2.5m의 파도에서도 선박의 위치를 유지하기 위한 동적위치 유지시스템(Dynamic Positioning) 등 특수장비를 장착하고 있다.

또한 수심 3000m까지 투입이 가능한 케이블을 갖춰 동해안 심해(최대 2985m)에서 국내 개발한 대부분의 해양장비·수중로봇 등을 시험평가가 가능하게 돼 관련 기업들의 투자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해양장비·수중로봇의 실해역 검증을 위해서는 비싼 외국선박을 임차해 왔다.

이번 국내 전용 평가선의 도입으로 연간 약 112억원 이상의 수입대체 효과와 적기활용이 가능하게 돼 현장적용실적(track record) 확보를 통한 조기 상용화의 전환점을 마련했다.

해외선박 임차료는 1일 8000만원이다.

이 날 ‘해양장비 시험평가센터’ 가 준공됐다.

해양장비 시험평가센터(이하‘평가센터’)는 경북도와 포항시가 장영실호의 실해역 시험평가 업무를 원활하게 수행하도록 지원하기 위해 30억 원을 투자해 3층 규모(연면적 889㎡)로 건립했다.(사진)

/경북도
영일만3산업단지에 건립된 해양장비 시험평가센터는 장영실호의 지원시설이다./경북도

평가센터에는 장영실호에서 수집된 실해역 시험결과를 분석·평가하기 위한 실험실, 해양장비·로봇을 점검·수리하기 위한 수리실과 크레인(45t)이 갖춰져 있다.

해양로봇실증센터와 인접한 부지에 건립해 원활한 연구와 협업이 가능하도록 했다.

한편 포항에는 포스텍, 해양로봇실증센터, 한국로봇융합연구원 등 우수한 대학과 연구기관이 자리하고 있다.

경북도는 연구기관과 협력해 10여년에 걸쳐 수중건설로봇 URI-L(경작업용, 1.5t, 2,500m), URI-R(중작업용, 20t, 2,500m), URI-T(트랙기반, 32t, 500m) 등 3종을 개발하고 실증 및 확산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해양레저장비 등을 전략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경북 동해안에 실해역시험장 조성과 표준화, 공인인증체계 구축 등 후속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할 방침이다.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앞으로 국내 기업과 연구기관은 안정된 성능시험 및 평가와 현장적용실적 확보를 통해 조기에 상용화 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했다”라며, “지역의 연구 인프라로 해양기술 비즈니스 창출과 기업유치를 통해 경북 동해안이 해양로봇·장비 산업의 중심지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