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지역 어가(漁家)의 명의(名醫) '공수산질병관리사(公水産疾病管理士)'
상태바
경북지역 어가(漁家)의 명의(名醫) '공수산질병관리사(公水産疾病管理士)'
  • 윤효중 기자
  • 승인 2021.02.14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지난 10일 공수산질병관리사 4명 위촉
양식장 질병 예찰 및 진료 서비스하는 수산질병관리 민간전문가
지난 2009년부터 운영 '양식' 어업인들로부터 호평받아


운영으로 수산생물질병 ‘현장 대응력’높인다

경상북도 어업기술센터는 지난 10일 관내 수산생물전염병 예방을 통한 안정적인 양식어류의 생산과 수산동물용 의약품 사용지도 및 질병 정보 제공을 위해 공수산질병관리사 4명을 위촉했다. 

공수산질별관리사는 경북 도내 내수면(220어가) 및 해면양어가(140어가)를 대상으로 매월 15회 이상 현장 예찰과  수산생물전염병 발생을 사전에 차단하고 신속한 진단및 대처방안을 '양식어업인'에게 제공한다. / 경북도 어업기술센터
공수산질병관리사는 경북 도내 내수면(220어가) 및 해면양어가(140어가)를 대상으로 매월 15회 이상 현장 예찰과 수산생물전염병 발생을 사전에 차단하고 신속한 진단및 대처방안을 '양식어업인'에게 제공한다. / 경북도 어업기술센터

'공수산질병관리사'는 수산질병관리사면허를 보유하고 수산질병관리원을 운영 중이거나 종사하는 민간 전문가다.

경상북도 어업기술센터에서는 지난 2009년 공수산질병관리사 운영을 시작으로, 2020년에는 4인을 위촉하여 총 880회에 이르는 양식장 질병 예찰 및 진료 서비스를 제공하여 양식 어업인들로부터 호응을 받고 있다.

경상북도 어업기술센터는 공수산질병관리사 운영과 더불어, 여름철 고수온 및 신종 병원체 등에 의한 양식생물 질병 발생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자체 방역전문요원의 예찰활동을 강화하여 실시할 예정이다.

이영석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공수산질병관리사의 운영을 통해 수산생물질병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사전예찰을 통한 수산생물질병 조기진단 및 방역을 실시하여 도민에게 안전한 수산물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