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노조 맥스터 반대 핵심세력 '비판' 현수막 걸자...당사자들은 청와대 '집회'로 반격
상태바
한수원 노조 맥스터 반대 핵심세력 '비판' 현수막 걸자...당사자들은 청와대 '집회'로 반격
  • 윤효중 기자
  • 승인 2020.06.24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勞, 월성원전 인근 양남면 시의원-농협 상대로 '협박성' 현수막 걸어...반대 관련자 거센 반발
고준위핵폐기장 건설반대 경주시양남면 대책위원회 24일 청와대 집회 개최
현수막 지목된 인사, 공동위원장 시의원-농협 조합장
대책위,경주지역 고준위핵폐기물 반출 약속 이행 촉구
맥스터 관계자, "한수원 노조 일탈...'득'보다 '화' 키운 격"
양남면 주민들이 청와대 앞에서 재검토위 해산과 핵폐기물 반출을 요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양남면 주민들이 청와대 앞에서 재검토위 해산과 핵폐기물 반출을 요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맥스터 증설’을 반대한다는 등으로 한수원 노조가 경주시 양남면 선출직과 금융기관 등을 상대로 한 '비난'이 청와대로 비화됐다.

일각에서는 한수원의 맥스터 증설 사업은 촌각을 다투는 긴박한 현안임에도 이 회사 노조의 근시안적 행동으로 이 사업 추진에 ‘찬물을 끼얹었다’는 비판까지 나오고 있다

최근 한수원 노조는 맥스터 증설 반대한다는 등으로 월성원전 인근 양남면 지역구인 김승환 시의원과 양남농협 ‘이용금지’ 등을 표현한 ‘협박성’ 현수막을 게시했다.

이에 양남농협과 주민들은 지역 여론에 대해 한수원 노조 측의 ‘횡포’이자 ‘갑질’을 한다는 등으로 거센 반발을 했다.

그리고 한수원과 노조가 공동위원장인 시의원과 농협조합장을 협박하는 현수막까지 거는 몰상식한 행동을 했다며 '각'을 세웠다.

이 여파로 양남면 주민들로 구성된 고준위핵폐기장 건설반대 경주시양남면 대책위원회는 24일 오후 1시30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집회를 개최하는 등 실력행사를 했다.

청와대 관계자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할 양남대책위 요구사항 문서를 수령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할 양남대책위 요구사항 문서를 수령하고 있다

이들은 재검토위원회의 잘못된 ‘공론화’는 중단되어야 하며, 정부가 책임지고 결정해야 할 고준위핵폐기장 문제를 공론화 이름으로 주민에게 떠넘기려는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또 재검토위원회가 전국 공론화도 끝나지 않는 상황에서 맥스터 추가 건설 방침을 정하고 ‘밀어붙이기식’ 사업 진행을 하고 있다 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산자부 주관으로 행해지는 재검토위원회는 ‘해체’되어야 하며, 중저준위폐기장 있는 곳에 고준위폐기물을 둘 수 없도록 한 법의 취지에 따라 맥스터는 경주 외 다른 지역에 건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정부는 2016년까지 경주지역에 보관중인 고준위핵폐기물을 반출하겠다던 노무현 정부의 약속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맥스터 사업에 있어 새로운 갈등의 불씨가 된  한수원 노조 현수막
맥스터 사업에 있어 새로운 갈등의 불씨가 된 한수원 노조 현수막

한편,한수원 노조의 일탈이 순조롭게 진행되던 맥스터 사업이 다른 문제로 번지게한 변곡점이 되었다는 지적도 있다.

맥스터 사업에 정통한 관계자 A씨는 “한수원 노조가 극도로 민간함 사안에 도대체 어떤 생각을 갖고 행동을 했는 지 의문이다”고 꼬집었다.

또 “이 행동은 한수원에 이득보다는 악영향을 끼친 우매한 처사”라고 분석했다.

한수원 내부에서도 노조의 처신에 대해 비판 여론도 있다.

한수원 직원 B씨는 "노조가 원전 인근 주민들과 소통하고 상생할 방안을 제시하는 '가교' 역할을 해야 하는데, '각'을 세우겠다고 현수막까지 건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